명일동 성당
| 회원가입 | 운영자에게
분과/단체장
공지사항
남성총구역
남성꾸리아
여성총구역
성서교육분과
M.E
찾아오시는 길
주보모음

성서교육분과
처음  >  분과/단체  >  성서교육분과

성서교육분과장 금경애 아녜스
 
작성일 : 15-07-10 21:31
모세오경 특강 1. - 허규 베네딕도 신부님
 글쓴이 : 루시 세례명:[루시아]
조회 : 1,913  

< 모세오경 >

모세오경

* 토라 (Torah) 율법 가르침

* 천지 창조 가나안 점령의 명령

* 모세를 중심으로 한 이야기 ; 모세의 전기

* 조상들의 이야기 ; 이스라엘의 여정

 

모세의 이야기 ( 34.10)

* 이스라엘에는 모세와 같은 예언자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았다.

* “그는 주님께서 얼굴을 마주보고 사귀시던 사람이다.(신명 3410) 모세의 묘비명과

    같은 결론


하느님과 선조들의 이야기

* 땅에 대한 약속과 자녀에 대한 축복과 실현

* 완결되지 않은 땅의 점령 ---> 여호수아

* “내가 너에게 보여줄 땅으로 가거라... 내가 이 땅을 너의 후손에게 주겠다. (12.1 7)”

--- 하느님께서 아브라함과 약속으로부터 모세오경 시작

* 주님께서 그에게 온 땅을 보여 주셨다.

너의 후손에게 저 땅을 주겠다.고 맹세한 땅이다.”(신명 34.1-4)


하느님과의 여정

창세기 ; 천지창조와 땅과 후손에 대한 약속

탈출기 ; 이집트 종살이에서 자유로 광야

레위기 ; 시나이 ---- 법령책

민수기 ; 시나이에서 약속의 땅으로

신명기 ; 약속의 땅에서의 삶을 위한 법규들 (법전)

모세오경 ---> 하느님과 함께한 이스라엘의 여정 -----여정을 하느님과 함께 했다.

 

모세오경의 신학

* 창조신학 ; 모든 것을 한분이신 하느님의 창조물

* 선택된 백성 ; 아브라함을 부르신 하느님 ---- 선민의식 ; 이스라엘 사람을 선택하셨다.

* 약속 ; 땅과 후손에 대한 약속

* 하느님의 계명 ; 이스라엘의 실존 ----- 하느님은 이스라엘 백성 계약, 정결례

* 하느님의 현존과 함께 한 이스라엘의 역사

(십계명을 지키면서 이스라엘사람들은 스스로 살아가는 이유를 되새겼다.)

 

창세기

창세기 1 11; 세상의 창조와 원역사 (태고사)

12 26; 아브라함의 (이사악)이야기

27 36; 야곱의 이야기

37 50; 요셉의 이야기

 

창세기의 주요주제

* 역사의 시작에 관한 이야기 ; 한처음에

* 하느님과 세상의 창조 ; 하느님의 선택과 자비

* 창조된 인간 ; 하느님의 모상 --> 인간의 존엄성

* 하느님과 인간의 관계 ; 계약과 축복

* 인간과 함께 역사를 이끌어 가시는 하느님

* 세상에 대한 철학적 신학적 해석

 

원역사 (1-11)

* 세상창조 인간의 죄와 벌

-- 뱀의 질문은 답을 안할 수 없게 한다. 처음에 아담과 하와를 흔든 것은 하느님처럼 된다는 것.

    우리에게도 그런 마음이 있다. ; 하느님처럼 되는 것- 상대방을 좌지우지 하려 한다.

* 카인(농부)과 아벨(목자) 살인의 죄 ----- 농사짓는 이집트와 양치는 이스라엘 사람들과의

   충족. 우리가 가지고 있는 마음들과 욕구들..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* 하느님의 아들들과 거인족 천사의 타락

* 노아의 홍수 인류의 타락

* 바벨탑 명예 ; “이름을 날리자

------ 하느님은 서로 사용하는 언어를 다르게 하여 탑을 쌓지 못하도록 하신다.

 

탈출기 1.1 12.36 ; 이집트 종살이

 

탈출기의 주요 주제

* 하느님의 자기 계시 ; “나는 있는 나다”(3.14)

* 종살이에서의 탈출 ; 이방인의 땅 --> 약속의 땅

* 구약성경의 복음서

* 시나이에서의 계약 ; 십계명

* 하느님의 현존 ; 제도화를 통해 표현

* 역사의 주인인 한 분이신 하느님

-- 창세기에서 야곱이 당신은 누구십이까?” 묻는다 --> 답이 없다.

    모세에게는 나는 있는 나다라고 대답


탈출기의 의의

* 중개자 모세 ; 하느님과 이스라엘 백성과의 소통

* 자유를 선사하는 하느님 ; 종살이에서 자유로

------- 예수님은 우리 죄의 종살이에서 자유를 주기위해 십자가에서 죽으심.